Speakers

 

발표자 소개 


SUZANNE ANKER

Suzanne Anker is a pioneer in Bio Art working at the intersection of art and the biological sciences. She works in a variety of mediums ranging from digital sculpture and installation to large-scale photography to plants grown by LED lights. Her work has been shown both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including Walker Art Center, the Smithsonian Institute, the Phillips Collection, P.S.1 Museum, the JP Getty Museum, the Pera Museum in Istanbul, and the International Biennial of Contemporary Art of Cartagena de Indias, Colombia. D.C. Her work has been the subject of reviews and articles in the New York Times, Artforum, Art in America, Flash Art, and Nature. Chairing SVA’s Fine Arts Department in NYC since 2005, Ms. Anker continues to interweave traditional and experimental media in her department’s new digital initiative and the SVA Bio Art Laboratory.

“The Bio Art Lab was founded in 2011 as part of the SVA’s BFA Fine Arts new facility. Conceived as a place where scientific tools and techniques become tools and techniques in art practice, the Lab is the result of many people’s expertise, research and sustained effort. Such deftness and collaborative efforts continue to remain crucial in developing this facility to its full potential.”

수잔 엔커

수잔 엔커는 바이오 아트 선구자로서 디지털 조각, 설치, 대형 사진, LED 조명을 통해 키운 식물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예술과 생물학의 융합을 시도한다. 그녀의 작품은 워커아트센터, 스미소니안 인스티튜트, 필립 콜렉션, P.S.1 미술관, JP 게티 미술관, 이스탄불 페라 미술관, 카타지나 드 인디아 현대미술 비엔날래 등에서 작품이 전시된 바 있으며, 뉴욕 타임즈, 아트 포럼, 아트 인 아메리카, 프레시 아트, 네이쳐 등에 다양한 리뷰가 게재되었다. 2005년부터 현재까지 뉴욕 스쿨오브비주얼아트 순수미술과 학과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전통과 실험적 매체가 섞인 디지털 프로그램과 SVA 바이오 아트 실험실을 운영하고 있다.

“바이오 아트 실험실은 2011년 뉴욕 스쿨오브비주얼아트 순수미술과에 설립되었다. 과학적 도구와 기술이 예술적 도구와 기술이 되는 것을 생각하며 세워진 바이오 아트 실험실은 많은 사람들의 전문성, 연구, 지속적 노력의 결과물이다. 이 시설을 최대한으로 활용하고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이러한 전문성과 협력적 노력이 중요하다.”


HU RENYI

Hu Renyi was originally born in the ancient city of Suzhou, China. Since the late 90’s Hu has had numerous solo shows and has participated in many group shows in museums and galleries throughout China, the
US and beyond. Some include the Chi K11 Museum (China), Today Art Museum (China), Himalaya Museum / Shanghai Project (China), MOCA Shanghai (China), AMNUA Museum (China), Morean Arts Center (US), V ART Center (China), Berkshire Museum (US), Electronic Arts Intermix (US) and TAFT Museum (US). Since 2009, Hu has been teaching in the Fine Arts Department of the School of Visual Arts (SVA-NYC) and is currently the director of SVA-NYC Art Platform (SNAP) in Shanghai, China, which operates as a China base for SVA-NYC to hold exhibitions and events that foster a cultural bridge between the US and China.

“Globalization is not always a fair nor equal collaboration. We should be creating a socially-impacted narrative through all layers of society and governments. Under globalization, artists as well as doctors and scientists carry more and more risks, but hold social responsibility to act accordingly.”

휴 렌이

휴 렌이는 중국 고대 도시 수주우에서 태어났다. 휴는 1990년대 이후 중국, 미국 등지에서 Chi K11 미술관(중국), 투데이 아트 미술(중국), 히말라야 미술관 상해 프로젝트(중국), 모카 상해(중국), 암누아 미술관(중국), 모랜 아트 센터(미국), 브이 아트 센터(중국), 버크셔 미술관(미국), 일렉트로닉 아트 인터믹스(미국), 아프 미술관(미국) 등에서 개최된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에 참여했다. 2009년부터 뉴욕 스쿨오브비주얼아트 순수미술과(상해, 뉴욕)에서 가르쳐 왔다. 현재 상해에 있는 SVA-NYC Art Platform (SNAP)의 디렉터이다. SVA-NYC Art Platform (SNAP)의 전시 및 이벤트를 통해 미국과 중국의 문화적 교류를 양성한다.

“글로벌화는 언제나 공정하거나 동등한 협력의 위치에서 이루어지진 않았다. 우리는 사회와 정부의 모든 층위를 통해 사회적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이야기들을 창조해 나가야 한다. 국제화 시대에 의사나 과학자가 많은 위험요소들을 감수하듯 예술가도 사회적 책임을 지는 활동들을 해야 한다.”


ALEX TAEK-GWANG LEE

Dr. Alex Taek-Gwang Lee is a cultural critic and professor in Kyung Hee University, Republic of Korea. He obtained MA in philosophy from University of Warwick and PhD in Cultural Theory from the University of Sheffield. His publications include the Idea of Communism 3 with Slavoj Zizek, Theory After Althusserianism, Futurism, The obscene Fantasy of Korean Culture, Nationalism as a Sublime Object, Deleuze as a Theatre of Philosophy, This Is What Is Called Cultural Criticism, The Impressionists, and Framing a Witch.

이택광

경희대학교 글로벌커뮤니케이션 학부 영미문화 전공 교수이자 문화비평가, 경향신문 칼럼니스트인 이택광 교수는 영국 위릭대학교에서 철학 석사를 취득하고 셰필드대학교에서 문화이론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저서로, 『공산주의의 이념3』(슬라보예 지젝과 공동 편집), 『인문좌파를 위한 이론 가이드』, 『한국문화의 음란한 판타지』, 『민족, 한국 문화의 숭고대상』, 『들뢰즈의 극장에서 그것을 보다』, 『이것이 문화비평이다』, 『인상파, 파리를 그리다』, 『마녀 프레임』 등이 있다.


XIAOYU WENG

Xiaoyu Weng is the Robert H.N. Ho Family Foundation Associate Curator of Chinese Art at the Solomon R. Guggenheim Museum. She served as the founding director of the Kadist Art Foundation’s Asia Programs, Paris and San Francisco. There, she launched the Kadist Curatorial Collaboration, which organizes exhibitions that stimulate cultural exchange, and she also oversaw artist residencies and the building of the contemporary Asian art collection. Her essay Working with Archive won the Artforum Critical Writing Award in 2011. Her writing also appears in prominent art periodicals, books, and exhibition catalogues, including those published for the 2012 Gwangju Biennial, 2012 Shenzhen Sculpture Biennial, and 2013 Auckland Triennial.

“Regarding the hierarchical order of knowledge, for example, the idea of someone knows more and someone knows less, for me, this is al- most false construction, and it is rooted in our deep epistemology and thoughts about how to educate. I am more interested in how knowledge can be produced in many different ways.”

샤이오유 웽

샤이오유 웽은 현재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로버트 헤이치 엔 호 패밀리 재단 부 큐레이터이다. 그는 파리와 샌프란시스코의 카디스트 재단의 아시아 프로그램의 설립 감독을 역임했다. 그는 카디스트 기획 협업을 창시했고, 문화 교류를 촉진하는 전시를 기획했다. 또한, 레지던시 프로그램과 아시아 현대미술 컬렉션을 감독했다. 그의 수필 『워킹 위드 아카이브』은 2011년 아트포럼 비평 상을 수상했다. 2012 광주 비엔날레, 2012 센지 조각 비엔날레, 2013 오클랜드 트리엔날레 등 주요 전시 카탈로그, 책, 잡지에 글을 기재했다.

“지식의 위계적 질서와 관련하여 예를 들어, 누가 더 알고 누가 더 모른다는 생각, 나는 이러한 생각이 대부분 거짓이라 본다. 그리고 이는 어떻게 교육해야 하는가에 대한 우리의 깊은 인식론과 생각에 근거한다. 나는 지식이 어떻게 다양한 방식으로 생산되는지에 더욱 관심이 있다.”


AYREEN ANASTAS and RENE GABRI (16 Beaver Group)

Ayreen Anastas and Rene Gabri have the aspiration to, rather than enact or embody any particular act or gesture, become like the fog of potenti- ality which surrounds any event. There is no exhibition or artistic ‘event’ which can contain this aspiration because the events which concern them exceed the bounds of what art today can host. They have been two of the animators of 16 Beaver Group, a transversal space located in lower manhattan since 1999, an agencement of collective enunciation. Their friendship, collaboration, and work has grown out of a 17 year commitment to the common which underwrites any becoming whether artistic, political or otherwise.

아이린 에나스타스, 르네 가브리 (16 비버 그룹)

아이린 에나스타스와 르네 가브리는 자신들의 활동이 특정 행동이나 제스쳐로 규정되거나 구체화되는 것을 거부한다. 오히려 이들은 모든 이벤트를 둘러쌀 수 있는’잠재적 안개’로 비유되길 바란다. 하지만 이런 뜻을 온전히 감당할 수 있는 전시회나 예술적 이벤트는 없다.  그 이유는 이들의 활동이 오늘날의 예술과 접점을 이루는 범위를 넘어서기 때문이다.  1999년부터 맨해튼에 위치한 다영역적 공간인 16 비버 그룹(16 Beaver Group)의 운영진이자 공동의 목소리내고 있는 이들은 지난 17년 동안 우정, 협력, 작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 왔으며 예술적, 정치적 또는 기타 다양한 방식이 될 수 있는 공동의 이익을 위해 일하고 있다.


JAEYONG PARK

Jaeyong Park is a curator practicing exhibitions, writings, translation, and research. Previously, Park served as a curator at large at Ilmin Museum of Art and a curator of 5th APAP (Anyang Public Art Project) and organized a curatorial initiative Work on Work and a temporary educational pro- gram Curating School Seoul. He also produced exhibitions and projects such as Time is Out of Joint (Sharjah Art Foundation, ACC in Gwangju, South Korea) and United Paradox (Portikus, Germany).

“Hierarchy 101: How to Unlearn Hierarchy (in Korea)
The embedded system of hierarchy in our mind maybe the very obstacle for us to produce a truly meaningful relationship with all the people in the arts. In Korea, a country with a very delicate language of hierarchal system of calling and naming the others, this issue of hierarchy is crucial in generating any mindful joint.”

박재용

박재용은 전시 기획과 글쓰기, 번역, 연구를 진행하는 큐레이터이다. 일민미술관, 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등의 기관과 프로젝트에서 큐레이터로 일했고, 큐레토리얼 이니셔티브인 워크온워크, 일시적 교육 프로그램 큐레이팅스쿨서울을 조직하기도 했다. 프로듀서로서 <시간의 빗장이 어긋나다>(샤르자문화재단, 광주 아시아문화전당), <United Paradox>(독일 포티쿠스)등을 제작하기도 하였다.

“위계질서 101: (한국에서) 위계를 거꾸로 배우는 법 — 우리 사고 속에 박혀 있는 위계질서야말로 미술과 예술 안에서 진정 의미있는 관계를 맺는데 장벽이 되는 무엇인지도 모른다. 타인을 부르고 언급하기 위해 상당히 복잡한 위계의 언어가 있는 한국에서, 마인드풀 조인트(mindful joint)를 만들어내는 데 있어 위계의 문제는 무척 중요하다.”


KIM, SUNG WOO

KIM, Sung woo is currently the chief curator of Amado Art Space, Seoul, Korea, since June 2015. He worked at Busan Biennale (2010), and the Gallery SPACE, Seoul, Korea. KIM participated in the international curatorial residency in HIAP, Helsinki, Finland, as a fellow of the International Curator Residency Program of ARKO. His curatorial research explores the possibilities and methodologies of contemporary art as alternative forms of knowledge.

“Curators intrinsically exist in between boundaries and has to consider how to bridge the gaps between boundaries smoothly. Or they even rethink boundaries as different types of gaps as possibilities.”

김성우

김성우는 부산비엔날레 (2010), 서울의 공간사옥에 위치했던 공간화랑을 거쳐 2015년 6월부터 현재까지 아마도예술공간의 책임큐레이터로 재직하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선정으로 핀란드 헬싱키의 HIAP에서 국제 큐레이터 레지던시 프로그램 등에 참가했으며, 대안적 지식으로 작동할 수 있는 동시대 미술의 가능성과 그 방법론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큐레이터란 결국 본질적으로 경계에 머무르는 존재이며, 그 경계의 간극을 어떻게 매끄럽게 이을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해야 하는 존재이다.”


INSEON KIM

Inseon Kim received her Master’s degrees in Art History from Pratt Institute and in Sculpture from Ewha Womans University. She began her career as a coordinator Alternative Space Loop (1999), and the Gwangju Biennial (2001, 2002), the Busan Biennial (2000). She was a co-curator of the Busan Biennial (2006), associate director of Kukje Gallery (2003, 2004), the Anyang Public Art Project (2005), chief curator of Daelim Museum (2006, 2007), chief curator of the Interalia (2007~2009), among others. As the director of Willing N Dealing, she has done various activities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Space WILLING N DEALING is for unique presentation of art, flexible system about art, educational program related to art & life and art consulting for art lovers.”

김인선

김인선은 이화여대 조소과 및 뉴욕 프랫인스티튜트 미술사학과 석사과정을 마쳤다. 1999년 대안공간 루프를 시작으로 광주비엔날레 코디네이터(2001~2), 부산비엔날레 코디네이터(2000)와 공동 큐레이터(2006), 국제갤러리 부디렉터(2003~4),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2005), 대림미술관 학예실장(2006~7), 인터알리아 전시실장(2007~2009) 등을 역임하였다. 현재 윌링앤딜링 아트컨설팅을 운영하며 국내외에서 다양한 미술활동을 하고 있다.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은 현대예술 형식과 표현 방법의 다양성을 추구한다. 유연한 조직 체계 및 시스템을 지향한다. 교육, 워크샵 등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트컨설팅 활동을 해 나가고 있다.”


SUN A MOON

Sun A Moon is an independent curator. After majoring in philosophy and art theory, she joined the PUBLIC ART magazine as an editor and made 25 issues. In 2015, she worked as an assistant curator of Plastic Myths, the inaugural exhibition at Asia Culture Center in Gwangju. In recent days, she is curating a series called Zeitgeist excavating how the gen- eralization of media changes the social structure and relationships and makes shifts in visual arts based on the generation theory and media theory. The rst show Zeitgeist: non-Psychedelic; Blue opened in Amado Art Space in Seoul, 2016. She is a participant to the 23rd course of the Curatorial Programme of De Appel 2017-2018 in Amsterdam.

“Art people in the same generation tends to share their interests with each other. On the other hand, even if there is only a small age gap, people seem not to know each other intimately, which leads to misun- derstandings between them. If generations are well connected to each other, we could start more meaningful and sound projects or events. Therefore, Zeitgeist began to make communication between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 world and among different generations as healthy joints.”

문선아

문선아는 독립 큐레이터로 철학과 미술 이론을 전공했다. 2013년부터 2년 간 월간 『퍼블릭아트』의 기자로 활동했으며, 2015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열린 개관전 <플라스틱 신화들>에 어시스턴트 큐레이터로 참여했다. 현재 미디어와 세대 이론에 기반해 미디어의 보편화가 사회의 구조와 관계, 시각예술에 미치는 영향관계를 살피는 <시대정신>시리즈를 기획하고 있으며, 그 첫번째 전시 <시대정신: 非-사이키델릭; 블루>를 지난 해 아마도예술공간에서 개최했다. 문선아는 암스테르담의 드 아펠 큐레이토리얼 프로그램 2017년 펠로우로 선정되어 참여 예정이다.

“미술계에서 동세대는 관심사를 어느 정도 공유하고 있지만 그 갭이 조금만 생겨도 서로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서로 링크가 단절되어 있고, 이로 인한 오해들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 사이에 링크가 잘 만들어지면 우리는 조금 더 의미있고 재미있는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이렇게 <시대정신>은 국내와 해외 간, 세대 간 위계없는 소통을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됐다.”


GOEUN SONG

Since 2014 until present, Song has been working as the curator at SPACE O’NEWWALL, Korea. Recently, Song has contributed in organiz- ing and writing in exhibitions Im Youngzoo Solo Exhibition: THEWESTERLIESWINDCOMESANDGOES (2016), Jaewook Lee Solo Exhibition: Treatise on Rhythm, Color and Birdsong (2016), Hesitation Form: Gone with the Beginning (2015), and The Smell of the Moon: Swiss New Media Art (2015), etc. Song’s interest in the various knowledge production methodologies in art has led to other projects and workshops including Sensible Residence (2016), and Right Then, Wrong Now: Curators’ Conversation (2015), etc.

“Horizontal and non-hierarchical ‘knowledge exchange’ is a basic way of producing knowledge. Yet, it is oftentimes perceived as a naive, idealistic point of view. However, there still exists the potential of its method despite various cases in reality such as a ‘study group’ without fixed appointments, a collaborative relationship in which we never succeed in finding a compromise, etc.”

송고은

송고은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스페이스 오뉴월의 큐레이터로 활동 중이다. 최근 <임영주 개인전: 오늘은편서풍이불고개이겠다>(2016), <이재욱 개인전: 리듬, 색, 새소리 연구>(2016), <Hesitation Form: 시작되면 사라질 것>(2015), <The smell of the Moon: 스위스 뉴미디어 아트>(2015) 등에 기획과 글로 참여했다. 이 외에 미술의 다양한 지식생산 방식에 관심을 갖고 <창작공간 페스티벌 워크숍; 감각적으로 거주하기_Sensible Residence>(2016), <Right Then, Wrong Now: 큐레이터들의 대화>(2015) 등의 워크숍을 진행했다.

“수평적 관계의 ‘교류’는 지식생산의 가장 기본적인 방식이지만 이는 종종 순진한 이상주의자적 태도로 여겨지기도 한다. 지켜지지 않는 ‘스터디 모임’, 도저히 타협점을 찾을 수 없는 ‘협력’ 관계 등, 현실 속의 다양한 경우의 수에도 여전히 그 방식의 가능성은 존재 하고 있다.”
 


ALBA DAWOON LIM

Alba Dawoon Lim is an emerging curator based in Seoul. Lim curates artistic practices derived from her concern about a phenomenon caused by inter-relationships between the society and the individuals. Her working experiences include an assistant curator at Alternative Space Loop, Seoul from 2013 to 2015 and project coordinator at the Seoul Museum of Art and the Nam June Paik Art Center. She initiated KIGOJA: Independent Arts Space Initiative since April 2015 to experiment a self-organized small- scale platform for emerging artists and curators who have engaging practices but yet relatively unknown in the scene. Lim has participated the 2016 Para Site International Workshop for Emerging Curators and has been invited for the 2017 Goethe-Institut East Asian Curator Visiting Program.

“KIGOJA has presented eleven solo exhibitions of international and domestic artists and seven public projects since its open. As a small-scale self-organized art space, it focuses on the formation and maintenance of a steady network rather than a one-time visit. With this mission, each exhibition has built a temporary initiative composed of artists and curators, and its way of communication is based on more lighter and flexible ways. However, the exhibition formats and related programs have limitations in drawing a genuine ‘self-learning-experience.’ Upcoming goal of KIGOJA is to have small experimental programs conducting trivial activities and voluntary dialogues from the participants.”

임다운

서울에서 활동 중인 신진 큐레이터 임다운은 사회와 개인 사이의 상호작용과 이로 인해 촉발되는 현상들에 흥미를 가지고 이를 주제로 한 예술적 실천을 기획한다. 2013년부터 2015년 초까지 대안공간 루프에서 어시스턴트 큐레이터로 근무했으며 2016년 이후 서울시립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등지에서 프로젝트 코디네이터로 근무했다. 신진 작가 및 큐레이터를 위해 스스로 작동하는 플랫폼의 가능성을 실험하고자 2015년 4월부터 독립 예술 공간 이니셔티브 기고자를 운영 중이다. 2016년 홍콩 Para Site 국제 신진 큐레이터 워크숍에 참가했으며, 2017년 독일문화원 주관 동아시아 큐레이터 방문단 프로그램에 초청받았다.

“2015년 4월 문을 연 기고자는 2017년 4월 현재까지 총 11차례의 개인전과 7차례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소규모 독립 예술 공간으로서 기고자는 일회적인 방문보다는 꾸준한 네트워크의 형성과 유지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매 전시는 작가와 큐레이터로 구성된 임시의 이니셔티브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보다 가볍고 유연한 방식의 소통을 추구한다. 그러나 전시의 형식과 이에 연계된 프로그램만으로는 ‘스스로 경험하기’를 이끌어 내는 데 한계가 있다. 이를 실험하기 위한 사소한 행위와 자발적인 대화로 이루어진 작은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